정부, 연구산업 '선택과 집중'으로 키운다 > 자료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멤버스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정부, 연구산업 '선택과 집중'으로 키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asia 작성일17-12-05 17:36 조회145회 댓글0건

본문

정부는 연구 대행, 연구과제 위탁관리, 연구장비 제조 등 연구개발(R&D) 파생 산업을 '어두운 등잔 밑'으로 파악했다. 우리나라 R&D 규모가 세계 5위로 급성장했지만 온기를 민간으로까지 전파하지 못했다. 과학기술 성과를 현 정부 최우선 국정 목표인 일자리 창출로 연결하려면 '연구산업'부터 제대로 키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유망 분야를 선정해 집중 투자하는 것을 1단계 전략으로 삼았다. 2022년까지 1200개 기업을 육성해 1만2000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목표다. 

 

 

16808749b2204a40388bf08884248f11_1512462928_8933.jpg
<'연구산업 혁신성장 전략' 체계도> 

 

특정 단계의 R&D 과제를 대행하는 주문연구업은 바이오, 나노·소재 분야에서 싹이 트고 있다. 바이오와 신약 개발은 후보 물질 발굴, 제품 개발, 비임상 시험, 임상 시험, 인증 획득 등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그만큼 분업화가 쉽다. 

국내 기업 바이오톡스텍(대표 강종구)은 2000년 종업원 6명으로 창업했지만 지난해 종업원 200명이 매출 222억원을 올리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내·외 제약 기업이 개발한 신약의 비임상시험을 국제 수준에 맞춰 대행, 인증한다. 

이현호 과기정통부 연구성과활용정책과장은 “주문연구업이 활성화되면 일자리, 산업 활성화뿐만 아니라 연구 성과를 제고하는 효과도 있다”면서 “바이오, 나노 등 주문연구업이 활성화될 수 있는 유망 분야를 선정하고 성공 사례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주문연구기업이 더 많은 R&D 과제를 수주하도록 돕는 게 골자다. 주문연구 유망 분야에서는 주문연구기업과 대학, 출연연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 분야 특성에 맞는 과제를 발굴하고 위탁·공동연구를 수행한다. 

중소기업이 지원받는 R&D 바우처를 주문연구에도 쓸 수 있게 한다. R&D 바우처는 중소기업이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R&D 쿠폰'으로, 그 동안 대학·출연연에 R&D를 의뢰할 때만 쓸 수 있었다. 앞으로 중소기업이 주문연구업체에 R&D를 맡길 때도 바우처를 사용할 수 있다.

정부 R&D 사업 관리를 민간에 개방한다. R&D 전략 컨설팅, 과제 관리 컨설팅, 지식재산(IP) 관리 등을 전문기업에 외주화하는 것이다. 정부는 이 같은 대책이 연구관리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과제 관리를 전문기관이 대행하면 연구자가 본연의 연구에 집중하게 하는 효과도 있다. 

출연연 간 융합연구 사업인 화학공정융합연구단(CCP연구단) 사업 관리를 성공 사례로 들었다. CCP연구단은 연구 전략 수립, 연구 과정, 성과 관리 전반에 전문기업 테크노베이션파트너스를 활용했다. 회사는 기존 연구 분야가 상이한 기관 사이에서 목표·계획 수립, 진도 관리, 문제 이슈 진단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연구장비 산업은 국가 도움이 절실하다. 연구산업 분류 중 시장 규모가 가장 크지만 국내 기업 경쟁력이 가장 취약하다. 고도의 정밀성과 기술력이 요구돼 '소비자'인 현장 연구자가 검증된 외산 장비를 선호한다. 상위 20개 제작사 중 국내 기업이 한 곳도 없다.

정부는 공공 기술 창업으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출연연이 개발하고 있는 연구장비 중 10개 선도 기술을 선정했다. 2019~2025년 개발이 완료되는 이들 장비는 세계 최초 제품이거나 기존 기능을 크게 개선한 제품이다. 국산 연구장비는 성능 평가를 체계화해 신뢰도를 높인다. 국내 공공 조달 시장, 해외 ODA 사업으로 국산 연구장비 판로를 개척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연구장비는 오랜 기간 시장 질서가 굳어진 만큼 기존 장비를 국산화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이제 막 시장이 형성되는 장비나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장비를 국내 기업이 개발, 세계 시장을 선점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개 | 협회정관 | 서버 관리자 | 서버 관리자 화면 메일 관리자

한국분석과학기기협회 | 대표자 : 이덕희 | 34133 대전광역시 유성구 과학로 169-148 (어은동)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연구 1동 228호

169-148, Gwahak-ro(Eoeun-dong), Yuseong-gu, Daejeon, Republic of Korea, 34133 Research Building 1, room 228 | 고유번호 : 155-82-00117

TEL : 042-865-3678 | E-mail : kasia@kasia.or.kr | 멤버스 게시판

Copyright © kasia.or.kr. All rights reserved.